산림청장 에티오피아 대통령 예방해 P4G 파트너십 사업 논의
산림청장 에티오피아 대통령 예방해 P4G 파트너십 사업 논의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2.03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티오피아 서남부에서 숲을 복원하며 친환경 커피농장 조성
▲ 산림청장 에티오피아 대통령 예방하여 P4G 파트너십 사업 논의
[업코리아] 산림청장은 현지 시각 지난 1월 31일 오전 11시 에티오피아 대통령궁에서 사흘레-워크 제우데 대통령을 예방했다고 3일 밝혔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올해부터 추진을 계획하고 있는 에티오피아 PFI 시범사업을 설명하고 사흘레-워크 대통령의 P4G 정상 회의 참석을 요청했다.

에티오피아의 사흘레-워크 대통령은 외교관 출신으로 주 프랑스, 주 세네갈 대사를 지냈고 반기문 UN 사무총장이 임명해 UN의 고위직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다.

에티오피아는 총리가 실질적인 권한을 갖고 있고 대통령은 상징적인 국가 원수이지만, 사흘레-워크 대통령은 아프리카의 유일한 여성 국가 원수로서 2019년 12월 포브스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에도 선정된 바 있다.

산림청은 에티오피아 서남부 지역에서 황폐해진 산림 에코 시스템을 복원하면서 그 일부를 친환경 커피 농장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올해부터 추진할 예정이다.

에티오피아는 예가 체프, 시다모 등의 품종으로 유명한 커피의 원산지이지만 기후변화로 인해 커피 주산지의 산림이 건조화, 훼손되는 추세이다.

산림청은 국제기구인 GGGI, 한국의 소셜 벤처 기업인 트리 플래닛 등과 파트너십을 형성하고 산림복원 및 인프라 조성은 산림청이, 친환경 커피농장 공정무역 운영은 트리 플래닛이 맡았다.

사업 예정지는 여러 민족이 거주하며 민족 간 갈등이 있었던 지역으로 산림복원과 커피 농장 경영을 서로 다른 민족이 함께 추진하도록 해 상호 대화 촉진, 신뢰와 평화 조성에 기여하게 될 전망이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