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도민안전을 위한 지진대책 추진
전북도, 도민안전을 위한 지진대책 추진
  • 조인구 기자
  • 승인 2020.01.2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진으로 인한 피해예방을 위한 대책 수립
▲ 전라북도청
[업코리아] 전북도는 2019년도에 추진한 내진보강 시설물 35개소와 내진성능평가 완료 시설물 266개소에 대해 민관 합동점검반을 구성하고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오는 29일부터 2월 4일까지 4일간 진행되며 지난해 내진보강 공사가 완료된 도내 공공건축물 11개소와 도로 육교 등 24개 도로시설물에 대한 설계도서 검토와 현장점검을 추진하고 내진보강이 미흡한 시설물의 경우 해당 부서와 시·군에 즉시 대책 마련 등 보완을 요구해 시설물의 안정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주민이 편안한 자연재난 안전지대 조성’을 위해 ‘20년도 공공시설물 내진보강 대책을 수립하고 내진확보율 향상에도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공공건축물에 대한 내진설계기준이 1988년 도입된 이후, 전북도는 5년 단위의 기본계획을 수립해 왔으며 매년 세부 집행계획을 재수립해 내진보강 사업을 추진해 왔다.

경주지진과 포항지진 이후 전북 지역 또한 더이상 지진으로부터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경각심을 갖고 지난해 말까지 532억원을 투입해 공공시설물 내진율을 52.1%까지 높여 왔으며 올해에는 내진보강예산으로 223억원을 확보해 내진성능평가 용역 114개소, 내진보강공사 59개소를 추진함으로써 공공시설물의 내진율을 54.6%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전라북도 강승구 도민안전실장은 “지속적인 내진보강사업을 통해 공공시설물에 대한 내진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며 도민을 대상으로 하는 지진대피 훈련을 시행해 지진으로부터 도민이 안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