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통과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통과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01.23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 통과로 본격적인 사업추진 기반 마련
▲ 은평 광역자원순환센터 조감도
[업코리아] 은평구는 자원순환과 주민 생활을 동시에 고려한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사업”이 지난해 12월 6일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중앙투자심사는 행정안전부가 사업 시행 전 필요성과 타당성 등을 심사하는 법적 절차로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사업”이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해 건립사업이 더욱 속도를 내게 됐다.

센터 건립사업은 2017년도에 지상시설로 건립계획 수립 후 행정절차를 거쳐 중앙투자심사가 통과됐지만, 민원최소화를 위한 갈등관리 추진과 주민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에서 2018년 8월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를완전 지하화로 계획 변경했으며기본계획수립 용역과 한국지방행정연구원 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다시 한번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하게 되어 그 의미가 크다고 볼 수 있다.

센터 건립사업은 중앙투자심사 통과로 사전 행정절차가 일단락되어 건립사업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구에서는 지난해 12월 16일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입찰공고를 하는 등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금년 안에 기본 및 실시설계를 마무리하고 내년 초에 착공해 2023년 9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올해 3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설계에는 주민과 전문가로 구성된 주민참여 자문단을 구성해 운영하고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바로 알기” 홈페이지를 통해 주민 의견을 듣고 이를 적극적으로 설계에 반영해 나간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 지상 공간에는 축구장, 배드민턴장 등 생활체육시설과 문화센터가 함께하는 생활SOC복합센터를 건립하고인근 부지에는 서울시에서 목동아이스링크와 같은 국제 규격의 빙상장과 인라인롤러경기장 건립을 계획하고 있어, 주민들이 우려하는 혐오 시설이 아닌 은평구를 대표하는 스포츠 타운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은평구의 재활용 모아모아 사업을 은평 전역으로 확대하고 향후 투명 페트병 별도 배출제 시행과 함께 환경을 지키고 재활용률을 높여 전국의 모범이 되는 시설로 건립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