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기자탐방] 샤로수길 맛집지도의 시작, 무한리필 삼겹살 삼육칠하우스
▲ 서울 관악구 서울대 입구역에 새롭게 알려진 샤로수길 / 사진=조이기자

방송이나 인터넷에서 맛집으로 소문이 나면 사람들이 줄을 서고 소위 대박집이 된다. 그 대박집이 모여 상권이 되고 모여드는 사람들의 발자취가 신사동 가로수길, 이태원 경리단길이 되었다. 먹자골목이 '길'이라는 예쁜 이름을 얻는 데는 상권에 문화가 포함되고 이야기가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최근 관악구 서울대입구역에 샤로수길이라는 새로운 이름이 알려지고 있다. 먹자골목이 즐비한 신림동과 봉천동에 가게주인들의 특색이 담긴 요리와 맛이 모여 문화로 자리 잡았고 서울국립대의 약자 '샤'와 모여드는 '길'에 합성어로 만들어졌다. 최근 한 통신사와 각 카드사 통계에 따르면 유동인구 증가와 매출의 상승이 새로운 명소를 증명하고 있다.

▲ 샤로수길의 떠오르는 무한리필 삼겹살 삼육칠하우스 / 사진=조이기자

샤로수길의 시작은 어디일까. 입구부터 출구까지 빼곡한 맛집들 중에 의외로 샤로수길 맛집의 시작은 입구 길목에 위치하고 있는 삼겹살집이다. 맛집지도에서 다양한 특색과 각국의 언어로 즐비한 간판들 가운데 무한리필 삼겹살이라는 대중적인 유행아이템으로 샤로수길 맛집의 시작이 된 '삼육칠하우스'는 9,900원의 가격으로 무한리필 삼겹살을 제공하는 일종의 유행아이템이지만, 기존 무한리필집에서 아쉬웠던 고기의 질과 박리다매 운영방식의 실망스러운 서비스를 개선했다. 소비자가 제공받는 서비스도 재화의 가치를 지니기에 품질은 가격에 비례하지만 레스토랑인테리어, 쉐프가 조리하는 초벌 삼겹살, 독특하게 어울리는 와사비소스 등은 특색이 가득한 샤로수길 맛집지도에서 시작점이 될 만큼 고급스러운 맛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 샤로수길에 위치한 삼겹살 무한리필 삼육칠삼겹살 내부 / 사진=조이기자

삼육칠하우스 양성윤 본부장은 "해외무역을 시작으로 국내 물류와 전국유통인프라 보유한 본사 ㈜유원 상사가 바탕이다. 수백 톤 단위의 상품을 조율하는 본사물류시스템, 대기업 협력업체와 전문인력의 노하우가 바탕이 되었기에 때문에 맛도 가격도 만족할 수 있는 무한리필 브랜드를 런칭할수 있었다. '맛있는 식사를 하게 되면 잊혀지지 않는다'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차별화된 인테리어를 선택하고 고기의 품질이 확보되지 않아 오픈까지 미루기도 했었다. 데이트나 모임하면 먼저 생각나는 브랜드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 삼육칠하우스의 무한리필 삼겹살의 맛에 빠진 사람들 / 사진=조이기자

새로운 문화와 맛으로 ‘길’이 만들어지고 소비자의 발길을 모으는 현상에는 합리적인 가격과 서비스이념, 걷고 싶은 샤로수길을 만들려는 가게들의 정성으로 이뤄지고 있다. 삼육칠하우스(367 하우스)는 삼겹살과 함께 서비스 테이블을 9,900원 무한리필로 제공하고 있다.

조이 기자  impactmleader@daum.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