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이란, 무력충돌 분위기에 靑 긴급 NSC 개최…'호르무즈 파병' 고심
美-이란, 무력충돌 분위기에 靑 긴급 NSC 개최…'호르무즈 파병' 고심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1.06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측 '호르무즈 해협 공동방위' 참여 요청 등 고민 깊어져
이란 군부실세 美공습에 사망…트럼프 직접 지시 [사진=연합뉴스]
이란 군부실세 美공습에 사망…트럼프 직접 지시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이란군 실세인 거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살해하면서 중동 지역 전운이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의 요청으로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검토해 온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로서는 미국이 이란과의 전쟁까지 불사하며 무력충돌 가능성이 커진 만큼 무력충돌의 영향을 받을 확률도 덩달아 높아지면서 고민도 깊어지는 분위기다.

청와대는 6일 오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이란 상황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서 논의될 것으로 보이는 첫 번째 이슈로는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가 꼽힌다.

미국과 이란 간 전쟁 가능성이 대두되기 전까지만 해도 정부는 아덴만 해역에서 임무를 수행 중인 청해부대를 호르무즈 해협에 파병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많았다.

청와대는 지난달 12일 정 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호르무즈 해협 인근에서 한국 국민과 선박을 보호하고 해양 안보를 위한 국제적 노력에 기여하는 방안을 검토한 바 있다.

이달 중순 아덴만 해역에 도착하는 청해부대 31진 왕건함(DDH-Ⅱ·4천400t)이 2월부터 강감찬함과 임무 교대해 대해적 작전을 하게 되는데, 일각에선 왕건함의 작전지역이 아덴만에서 호르무즈 해협으로 변경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호르무즈 해협은 걸프 지역의 주요 원유 수송 루트로, 사실상 이란군이 통제하고 있다.

미국은 지난해 6월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던 유조선에 대한 피격이 잇따르자 그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고, 한국 등 동맹국에 민간선박 보호를 위한 호르무즈 해협 공동방위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난항인 가운데 미국이 북한과 비핵화 테이블에 마주 앉게 하도록 공을 들여야 하는 만큼 정부로서는 미국 측의 요청에 어느 정도는 화답해야 하는 모양새를 갖출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었다.

더욱이 미국이 이란과의 문제에 집중하느라 문제해결의 우선순위에서 비핵화 이슈가 밀리는 등의 상황은 우리 정부에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이 때문에 외교가에서는 정부가 호르무즈 해협 파병 카드를 완전히 접지는 않더라도 어떤 식으로든 호르무즈 해협 방위에 기여하는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그러나 섣부르게 파병을 결정하면 이란과의 관계가 악화할 수 있다는 점이 청와대와 정부로서는 딜레마다.

우리가 수입하는 원유의 70% 이상이 호르무즈 해협을 통해 수송되는 만큼 관련 동향은 한국 경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이 이날 NSC 상임위에 이례적으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참석하게 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재외국민의 안전은 물론 원유 조달 상황 등 중동 정세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