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회서 생명 구한 시민 알고 보니 소방관의 심폐소생술 교육 덕분
음악회서 생명 구한 시민 알고 보니 소방관의 심폐소생술 교육 덕분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1.03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해 12월 27일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경북 상생음악회 공연 중
▲ 대구과학어린이집 구복주 교사는 대구시청에서 열린 2020년 시무식 에서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을 구한 유공으로 대구광역시장 표창을 수상 했다.
[업코리아] 대구과학어린이집 구복주 교사는 대구시청에서 열린 2020년 시무식 에서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을 구한 유공으로 대구광역시장 표창을 수상 했다.

지난 해 12월 27일 오후 9시경 달서구에 위치한 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대구경북상생음악회의 2부 행사인 대구시립국악단 공연이 시작되고 객석에서 도움을 요청하는 다급한 목소리가 들렸다.

관객 중 60대 여성이 심정지로 쓰러진 것이다.

즉각 공연이 중단되고 공연 관계자가 자동심장충격기를 들고 객석에 들어갔고 이어 한 여성 관객이 환자에 다가가 심폐소생술을 시작했고 다행히 생명이 소생됐다.

이 날 심폐소생술로 생명을 살린 시민은 대구과학어린이집 구복주 교사로 밝혀졌다.

해당 어린이집 원장에 따르면 평소 소방관으로부터 꾸준한 심폐 소생술 교육을 받은 덕분이라고 밝혔으며 박진수 예방안전과장은 “이번 일로 그동안 시민들에게 실시한 심폐소생술을 비롯한 소방안전교육의 결과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교육 대상자의 범위를 확대하고 꾸준한 교육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