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해양금융종합센터 간사 업무 인수
산업은행, 해양금융종합센터 간사 업무 인수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6.10.12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양금융종합센터장에 산업은행 해양산업금융본부 이동해 본부장 취임
▲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업코리아=권오경기자]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10월 12일자로 부산 BIFC(부산국제금융센터) 소재 해양금융종합센터의 간사 업무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해양금융종합센터는 한국 해양금융 발전을 위하여 한국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무역보험공사가 공동으로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출범한 종합 해양금융 협의체로,  ’13.8월 정부가 설립계획을 발표한 후, ’14.9.29일 공식 발족하여 국내 조선 및 해양플랜트, 해운, 기자재 등 종합적인 해양금융을 담당하고 있으며, 3개 기관의 전문인력 90여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 기관은 독립성·자율성을 확보하여 기관별 고유 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또한 협업을 통하여 해양수출프로젝트 등에 다양한 해양금융을 지원해 오고 있다.

간사 및 센터장은 3개 기관이 호선 방식으로 담당하며, 초대 2년간 수출입은행에서 역임하였고, 출범시의 MOU에 따라 이번에 산업은행이 간사업무를 인수하고, 산은 해양산업금융본부 이동해 본부장이 센터장으로 취임하였다.

간사은행은 3개 기관 협의기구인 해양금융협의회, 원스톱상담센터 등을 통하여 센터의 전반적 운용을 담당하고, 센터장은 해양금융종합센터를 대표하여 정부‧유관기관 협력 등 대외업무를 총괄한다.

해양금융종합센터는 출범 이후 2년여간 4조원 규모의 공동금융을 주선하는 실적을 올렸고, 5억불 이상 조선 수주사업에 대한 사업성 평가기준을 마련하였으며, 초대형 선박 신조프로그램 등의 새로운 지원 모델을 성공적으로 제시하였다.

‘16.8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5억불 이상 조선 수주사업에 대한 사업성 평가는 조선사의 저가수주를 사전방지하고, 사업성이 양호한 수주건을 선별 지원하는 모델이며, 초대형 선박 신조프로그램은 국적 해운사의 선단구성을 지원하고 국적 조선사의 수주절벽을 완화코자 하는 것으로, 지역 해양·선박 기자재업체들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업무 외에도 해양금융 교육프로그램 운영, 사회공헌활동 등을 통하여 지역사회와의 소통 및 협력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신임 이동해 센터장은 “부·울·경 지역을 중심으로 한 한국 해양산업이 당면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장기적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해양클러스트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해양금융허브로서의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선·해양산업 관련 부산·경남 지역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간사기관인 산업은행의 IB금융 역량 및 3개 기관간 협업을 통하여, 해양금융종합센터가 앞으로도 전통적인 선박금융은 물론, 선박펀드, ABS(ABL) 등 다양한 복합상품을 활용해 해양금융의 실효성을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