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시·자치구 공동협력 사업…“12개 전 부문 수상 석권”
마포구, 시·자치구 공동협력 사업…“12개 전 부문 수상 석권”
  • 변진주 기자
  • 승인 2019.12.06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복지 등 12개 사업 모두 석권…인센티브 3억 3462만원 확보
▲ 마포구, 시·자치구 공동협력 사업…“12개 전 부문 수상 석권”
[업코리아] 마포구가 2019년 “서울시·자치구 공동협력 사업 평가” 결과 12개 전 분야에서 ‘수상구’에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서울시·자치구 공동협력 사업 평가는 시민 생활과 직결되며 시·자치구 간 협력이 필수적인 주요 역점 사업에 대해 25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평가하는 사업이다. 사업별 성과 평가에 따라 목표 점수를 달성한 자치구에 인센티브를 교부한다.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평가 사업이 1개 늘어난 총 12개 분야에 대해 실적 평가를 진행했다. 기존 일자리·안전·여성 등 분야에 ‘따뜻한 보금자리 만들기 프로젝트’가 추가됐다.

특히 안전 분야에서 최우수구로 선정되어 ‘안전 도시 마포’의 명성을 재확인했다.

구는 이번 안전 분야 평가에서 최우수구로 선정되어 지역 안전도 8년 연속 1등급 수상, 재난관리 평가 5년 연속 우수구 수상,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우수기관 선정, 국민안전교육 이행평가 우수기관 선정 등 전국 최초 재난안전 분야 5관왕을 달성하게 됐다.

또한 보건 의료 분야에서 11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로 보건 분야 우수 자치구임을 입증했다.

구는 주민의 건강한 삶을 위해 취약계층 방문관리, 금연사업을 추진하고 ‘찾아가는 치매 조기검진 서비스’, ‘치매안심센터 운영’ 등을 통해 치매예방에 힘쓰고 있다.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위해 자살예방지킴이 3800여명 양성과 각종 자살예방사업도 꾸준히 펼치고 있다.

이외에도 공유 활성화 분야와 환경 에너지 정책 분야는 6년 연속 복지 분야와 보행환경개선 분야는 5년 연속 수상 기록을 세웠다.

구는 12개 전 분야에서 고른 성과를 보여 3억 3462만원의 인센티브를 받게 됐다.

이번 전 분야 수상은 사업 부서 및 간부들의 관심도 제고를 위해 부구청장 주재 추진 상황 보고회 및 소관 국별 추진 상황 보고회 등을 수시로 개최해 적극적으로 추진한 결과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이번 성과는 구민들과 직원들이 함께 힘을 모은 결과”며 “앞으로도 서울시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역점 사업을 적극 추진함으로써 모든 구민이 행복한 마포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