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철호 울산시장 "최초 제보자 송병기인줄 전혀 몰랐다"
송철호 울산시장 "최초 제보자 송병기인줄 전혀 몰랐다"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12.05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 부시장, 언론 접촉 없이 출근…경찰은 말 아끼며 경계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최초로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인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인 것으로 확인됐다.사진은 11월 13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울산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지정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한 송철호 시장(왼쪽)과 송병기 부시장. 2019.12.5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최초로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인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인 것으로 확인됐다.사진은 11월 13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울산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지정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한 송철호 시장(왼쪽)과 송병기 부시장. 2019.12.5 [사진=연합뉴스]

 

송철호 울산시장이 5일 시청 출근길에서 최초 제보자가 송 부시장인 것을 알았느냐는 일부 언론의 질문에 "최초 제보자가 송병기 부시장인 줄은 전혀 몰랐다"고 입장을 밝혔다.

송 시장은 그러면서 "나중에 정리해서 이야기하겠다"며 "고생이 많다"고 답한 뒤 집무실로 향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청와대에 제보한 최초 인물은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이라는 사실이 알려진 울산시청 등 지역 관가에서는 어수선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또한 공무원들은 이번 사건이 계속 확산하지 않을까 긴장하며 우려했다.

언론의 관심이 쏠린 송 부시장은 이날 오전 8시 20분께 시청 청사에 도착해 곧바로 8층 집무실로 올라갔다.

일부 언론에서는 본관 1층 정문 현관 앞에서 송 부시장 입장을 듣기 위해 기다렸지만, 정문으로 출근하지 않아 송 부시장을 만나지 못했다.

송 부시장은 본관 1층 후문이나 시의회, 주차장 건물 등 다른 출입문으로 출근했고, 집무실 앞에서 기다리던 언론과 만나도 아무런 이야기도 하지 않고 집무실로 들어갔다.

집무실 앞에는 청경과 직원 너댓명이 지키며 '더 묻지 말라'며 언론과 송 부시장과의 접촉을 제지하기도 했다.

울산시는 현재 송 부시장이 공식 입장을 밝히는 자리를 마련할지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 공무원들도 송 부시장에 대한 이날 언론 보도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공무원들은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 사건이 일파만파로 확산하는 것 같아 너무 안타깝다"고 걱정했다.

이 사건이 지속할 경우 울산시에 닥칠 부정적 이미지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공무원들은 이 사건이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해하면서도 "언제 끝날지 모르지만, 하루빨리 마무리되길 기대한다"고 입을 모았다.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수사를 맡았던 울산 경찰은 송 부시장이 첩보 제공자로 확인되자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경찰은 2017년 12월과 지난해 1월 당시 퇴직 공무원으로 송 시장 측에 있었던 송 부시장을 김기현 측근 비리 수사의 참고인으로 2차례 조사한 것으로 최근 확인됐다.

이 때문에 송 부시장을 둘러싼 관심이 경찰로 이어질 가능성을 경계하는 모습이다.

다만, 첩보 제공자가 송 부시장이라는 사실이 "경찰청 첩보 하달로 수사를 했다"는 기존 경찰 입장과 배치되는 것이 아니라며 애써 안심하는 분위기다.

또 경찰 자체 첩보 생산 의혹을 벗을 수 있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으나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의 지시로 수사를 했거나 정보를 전달했던 일부 경찰관은 사태가 어디로 번질지 긴장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