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명수사 의혹' 참고인으로 출석 예정…靑 민정비서관실 출신 檢수사관 사망
'하명수사 의혹' 참고인으로 출석 예정…靑 민정비서관실 출신 檢수사관 사망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12.01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고인과 협의해 오늘 출석 예정이었다…유가족에 깊은 애도"
청와대 전경 [사진=연합뉴스TV]
청와대 전경 [사진=연합뉴스TV]

 

1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정당국에 따르면 A수사관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의 한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수사관은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말과 함께 최근 심리적 어려움을 겪었음을 시사하는 내용의 메모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수사관은 청와대로 파견돼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으로 재직할 당시인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지방경찰청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의 비위 혐의를 수사한 일과 관련해 불거진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 연루됐다고 지목된 인물로 알려졌다.

당시 청와대에서 경찰청에 이첩한 김 전 시장 주변 비위 첩보가 울산경찰청으로 하달돼 수사가 이뤄졌는데,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들이 울산으로 내려가 수사상황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A수사관은 당시 울산으로 내려간 인물로 지목되고 있으며, 앞서 울산지검에서도 조사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청와대 파견근무를 마치고 올 2월 검찰로 복귀해 서울동부지검에서 근무해왔다. 그러나 동부지검이 맡아 온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관련 감찰무마 의혹 수사에는 참여하지 않았다고 한다.

당초 A수사관은 이날 오후 6시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에 출석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은 "고인과 일정을 협의해 오늘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다"며 "고인은 오랫동안 공무원으로 봉직하면서 강한 책임감을 바탕으로 성실하게 근무해오신 분으로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인은 최근까지도 소속 검찰청에서 헌신적으로 근무해 온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검찰은 고인의 사망 경위에 대해 한 점의 의문이 없도록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