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하루 연차휴가…사흘간 '개각 구상' 예상
文대통령, 하루 연차휴가…사흘간 '개각 구상' 예상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11.29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강행군 이후 휴식
문재인 대통령이 11월 28일 청와대에서 마하티르 빈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 환영 오찬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월 28일 청와대에서 마하티르 빈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 환영 오찬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강행군으로 지친 몸을 추스르는 차원으로 29일 하루 연차휴가를 사용한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아울러 이날이 금요일인 만큼 문 대통령은 일요일까지 사흘을 쉬면서 공석인 법무부 장관은 물론 국무총리, 내년 총선 차출이 예상되는 국무위원 등에 대한 순차적 개각 구상을 마무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로써 올해 5일의 연차휴가를 소진하게 된다.

문 대통령이 쓸 수 있는 연가 일수는 21일로, 16일의 연가가 남게 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5월 24일 반일 휴가를 냈고, 북유럽 순방 직후인 6월 17일과 일본 오사카(大阪)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및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동 직후인 7월 1일 휴가를 사용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경제 비상상황 등으로 올해 여름 휴가를 취소했던 문 대통령은 8월 16일과 9월 27일에 각각 연차와 반일 휴가를 썼다.

이와는 별도로 문 대통령은 지난달 29일부터 사흘간 경조 휴가를 내고 모친상을 치른 바 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