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46.9%…'단식 정국' 한국당 33.4%로 반등
文대통령 지지율 46.9%…'단식 정국' 한국당 33.4%로 반등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11.2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대규모 외교 행사의 상승 효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28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5~27일 사흘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3명에게 물은 11월4주차(취임 134주차) 문 대통령 국정 수행 평가 주중 집계 결과, 문 대통령의 긍정평가와 부정 평가 격차가 오차범위 이내로 다시 좁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당대표가 단식 투쟁 중인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30%선 이상으로 반등했다.

문 대통령의 긍정 평가는 46.9%로 전 주 주간 집계 결과와 동률을 유지했으며, 부정 평가는 48.8%로 같은 기간 2%포인트 하락했다.

문 대통령 국정 수행 평가 긍·부정율 격차는 오차범위 이내인 1.9%포인트로 좁아졌다.

리얼미터는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북한의 서해 접경지역 해안포 사격과 발표시점 논란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유예 직후 벌어진 합의 내용 왜곡 논란, 보수·진보 진영별 양극화 심화로 이어진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단식 등 일련의 부정적 요인들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한·메콩 정상회의 등 대규모 외교 행사의 상승 효과를 상쇄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리얼미터는 이번 조사에서 특히 보수·진보 진영 간 지지율 양극화가 심해졌다고 판단했다. 진보층에서는 긍정평가가 79.4%로 80%선에 근접한 반면 보수층에서는 부정평가가 83.3%로 전 주 대비 1.5%포인트 증가했다.

다만 중도층에서는 지난 8월1주 이후 약 4개월 만에 처음으로 긍정평가가 부정 평가를 앞질렀다. 국정 지지율은 48.2%로 이전 조사 대비 5%포인트 오르고 부정 평가는 47.9%로 같은 기간 6.6%포인트 하락했다.

지역·연령별로는 50대와 40대, 호남·대구·경북에서는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 지지율이 오른 반면 20대와 60대 이상, 30대, 부산·울산·경남과 경기·인천, 충청 등지에서는 지지율이 하락했다.

이 가운데 단식 중인 황교안 당대표가 전날 자정 무렵 의식이 저하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응급실로 급히 옮겨졌던 한국당은 지지율이 전 주 조사 대비 3.1%포인트 회복한 33.4%를 기록했다. 지난 11월1주차 조사(33.6%) 수준으로 반등한 것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율도 오차범위 이내에서 소폭 반등하며 정당 지지율 1위 자리를 지켰다.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2.4%포인트 오른 39.7%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무당층 비율도 오차범위 수준(2.5%포인트) 줄어 11.4%로 나타났다. 대신 이외 정당들은 모두 오차범위 이내에서 지지율이 감소했다. △정의당 6.3% △바른미래당 4.7% △우리공화당 1.5% △민주평화당 1.4% 등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25~27일 리얼미터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3만2942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3명이 응답을 완료한 결과로 4.6%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5%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