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지소미아' 日에 항의했고 분명 사과받아…재차 반박" 日보도 부인
청와대 "'지소미아' 日에 항의했고 분명 사과받아…재차 반박" 日보도 부인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11.25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도한 "日 정부 누구도 우리 측에 '사실과 다르다' 하지 않아"
청와대 [사진=연합뉴스TV]
청와대 [사진=연합뉴스TV]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5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히지만, 우리 측은 일본에 항의했고 일본 측은 사과했다"며 일본 경제산업성(경산성)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과정의 합의를 사실과 다르게 발표해 항의하고 사과를 받았다는 청와대 발표를 일본 측이 부인했다는 보도와 관련, 일본으로부터 사과를 받았다고 재차 반박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지소미아 종료 통보 효력 정지와 관련해 일본이 합의 내용을 사실과 다르게 발표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사과를 받았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자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은 같은 날 보도에서 "일본 외무성의 한 간부가 '그런 사실이 없다'며 부인했다"고 보도했다.

윤 수석은 "정 실장의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 누구도 우리 측에 '사실과 다르다'라거나 '사과한 적이 없다'고 얘기하지 않는다"며 "일본 측이 사과한 적이 없다면 공식 루트를 통해 항의해 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수석은 요미우리신문의 보도로 한일 간 진실공방 양상이 나타나자 "진실 게임은 일본과 한국의 언론이 만들어내고 있다"며 "진실은 정해져 있다"고 강조했다.

윤 수석은 "요미우리신문의 보도가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런 사실(일본이 사과했다는 사실)이 없었다'는 요미우리신문의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