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 등 겨울철 재난상황 민·관 협력으로 극복한다
폭설 등 겨울철 재난상황 민·관 협력으로 극복한다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11.22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22일 ‘민·관 긴급협조체계 점검 간담회’ 열어
▲ 폭설 등 겨울철 재난상황 민·관 협력으로 극복한다
[업코리아]행정안전부가 겨울철 재난대책의 일환으로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민·관 긴급협조체계 점검 간담회’를 개최했다.

민·관 긴급협조체계는 지난 2013년 11월, 재난발생 시 조기 수습을 위해 전문 인력과 장비를 보유한 10개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구성됐다.

지난 2014년 2월 동해안지역에 103년 만에 최고인 110cm의 폭설이 내렸을 때 한국도로공사와 한국열관리시공협회에서 전문 인력 1,900여명, 장비 500여대를 제설작업에 신속히 지원하는 등 재난수습 지원활동에 꾸준히 참여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본격적인 겨울철을 앞두고 2019년 겨울철 대설·한파 종합대책에 대해 설명하고 민간 전문 인력, 장비의 신속한 지원 협조를 위해 그동안 구축해온 긴급협조체계를 다시 한 번 점검하고 유사시 지원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채홍호 행정안전부 재난관리실장은 “올해 여름철 60년 만에 7개의 태풍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것처럼 겨울철에도 이상기후 발생 가능성이 있다”며 “극한 기상으로 인한 재난이 발생하면 전문분야별 역량을 신속히 발휘해 줄 것”을 요청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