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제주어선 화재에 "모든자원 총동원해 인명구조에 최선 다하라" 지시
文대통령, 제주어선 화재에 "모든자원 총동원해 인명구조에 최선 다하라" 지시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11.19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해수장관 상황 철저 관리…피해자 가족에게 상황 신속히 알려라"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 어선에서 불이 나 해경이 구조 및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은 불이 난 어선의 모습. 2019.11.19 [사진=목포해양경찰서]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 어선에서 불이 나 해경이 구조 및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은 불이 난 어선의 모습. 2019.11.19 [사진=목포해양경찰서]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제주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어선 화재와 관련해 "높은 파고와 차가운 수온으로 신속한 구조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행정안전부 장관과 해양수산부 장관이 해경·해군·지자체 등 관련 기관과 합동 구조활동이 효율적으로 진행되도록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라"며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이같이 지시했다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피해자 가족에게도 수색·구조 활동 진행 상황을 최대한 신속하게 알리고 지원을 다하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베트남 대사관을 통해 베트남 피해자 가족에게도 즉시 연락을 취하고 가족의 한국 방문 등 필요한 편의를 보장하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현지에 파도가 높고 수온이 차가운 만큼 수색·구조 활동 대원들의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전 7시 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명)에 불이 났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승선원은 한국인과 베트남인 각각 6명이며, 현재 1명이 숨졌고 11명은 실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