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산동 지사협, 복지학교 열고 마을복지계획 모색
우산동 지사협, 복지학교 열고 마을복지계획 모색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11.16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단이 숭실대 사회복지대학원 교수와 함께 마을복지계획 수립을 위한 마을복지학교 개최
[업코리아] 지난 13일 광산구 우산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오단이 숭실대 사회복지대학원 교수와 함께 마을복지계획 수립을 위한 마을복지학교를 개최했다.

주민 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마을복지학교에서 오 교수는, ‘마을복지와 마을자치’를 주제로 강연하며 지역특성과 주민 욕구에 부합하는 마을복지계획 수립을 강조했다.

오 교수의 강연에 이어 동 지사협은, 분과별 토론과 발표 시간을 가졌다.

발표 시간에 참가자들의 관심을 끈 주제는, 청소년 분과 박세이 광산중 3학년이 제안한 ‘마을에 청소년이 갈 곳이 없어요’다.

박세이 학생은 “동네에 청소년들의 건강한 휴식·놀이 공간이 있으면 좋겠다”며 “마을복지계획 수립에 청소년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참여하고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