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모두를 위한 여행 만들기 시작
대전시, 모두를 위한 여행 만들기 시작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11.14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 즐길 수 있는 대전의 여행코스 만들기
▲ 포스터
[업코리아] 대전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모두 즐길 수 있는 대전의 여행코스를 만들기 위해 ‘모두를 위한 여행’만들기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여행자의 이동경로를 맵핑과 영상물로 기록해 장애인뿐만 아니라 노약자, 어린이 등 모두를 위한 여행코스를 만들어 대전시민과 타 지역 방문객들을 위해 홍보용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모두를 위한 여행’은 지자체·공기업·시민단체가 협력해 지역문제를 해결하는 대전사회혁신플랫폼 실행의제 중 하나로 공기업인 한국철도공사, 한국가스기술공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전마케팅공사와 민간단체인 위즈온 협동조합, 재:작소가 참여해 함께 진행한다.

이 프로젝트는 장애인 당사자의 시선으로 대전시 곳곳에서 일상의 평등을 확인하고 평등 인식을 확산해 무장애 시설과 환경에 대한 정보망 구축 및 여행지를 안내하는 일자리 창출까지 기대된다.

대전시는 현재 프로젝트에 참여할 신청자를 모집하고 있으며 무장애 여행에 관심 있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인터넷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모두를 위한 여행’은 오는 18일 신청자 대상 워크숍을 시작으로 향후 무장애 맵핑교육, 영상촬영, 홈페이지 웹 완성 등 내년 1월까지 진행되며 향후에도 다양한 코스가 개발될 예정이다.

대전시 강영희 공동체정책과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시민이 발굴한 문제를 사회혁신플랫폼이라는 새로운 방법을 통해 구체적 해결까지 이어진 것”이라며 “다른 의제들도 지속적으로 해결방안을 찾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