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예창작촌 작가들, ‘대한민국 공예품 대전’에서 빛났다
공예창작촌 작가들, ‘대한민국 공예품 대전’에서 빛났다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11.13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주 작가 문정운·정지윤·구민영·윤주비·이춘미씨 수상
▲ 광주광역시_남구
[업코리아] 광주 남구 관내 빛고을 공예창작촌에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는 입주 작가들이 최근 군산에서 열린 ‘제49회 대한민국 공예품 대전’에서 뛰어난 성과를 거뒀다.

13일 남구에 따르면 지난 10월 31일부터 11월 3일까지 군산 새만금 컨벤션 센터에서는 4일간 ‘제49회 대한민국 공예품 대전’이 진행됐다.

전국에서 내노라하는 공예작가들이 총출동했으며 공예품 대전 개인상 부문에서는 전국 각 지역별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목·칠공예 분야와 도자·공예 분야, 금속공예 분야, 섬유공예 분야, 종이공예 분야, 기타공예분야 등 6개 분야 454점의 작품이 출품됐다.

이번 대회에서 빛고을 공예창작촌 입주 작가 5명은 개인 부문 각 분야별 작품을 출품해 각각 장려상과 특선, 입선의 영광을 안았다.

먼저 광주지역 지역예선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문정운 작가는 금속공예 분야에서 한국 전통 기법인 금속 누금기법에서 착안한 금속 점묘기법을 바탕으로 제작한 차 도구 작품을 출품해 장려상을 수상했다.

지역 예선에서 장려상을 수상해 본선에 진출한 정지윤 작가는 도자공예 분야에서 연꽃 문양을 새긴 백색의 자기를 출품해 본선 무대에서도 장려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누렸다.

구민영 작가는 지역 예선 도자공예 분야에서 특선을 받은 작품을 출품, 본선 무대에서 동그라미와 사각형 형태 도자기에 화사한 다섯 색깔을 입힌 작품이 호평을 받아 특선을 수상했다.

이밖에 지역 예선 특선과 입선 자격으로 대한민국 공예품 대전에 출전한 윤주비·이춘미 작가는 기타공예 분야와 도자공예 분야에서 각각 한국 관악기인 국악기 작품과 화려한 금장식과 꽃문양이 어우러진 작품을 출품해 입선에 올랐다.

남구 관계자는 “빛고을 공예창작촌에서 작품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는 입주 작가들이 이번에 대거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려 공예창착촌의 위상도 높아지게 됐다”며 “더 나은 여건에서 작품활동에 매진할 수 있도록 입주 작가들과 꾸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