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현정 전 아나운서, 남편 정대선과 함께 고 변중석 여사 9주기 참석
노현정 전 아나운서, 남편 정대선과 함께 고 변중석 여사 9주기 참석
  • 윤지연 취재기자
  • 승인 2016.08.19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나운서 출신 노현정씨가 지난 16일(화) 저녁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인 고 변중석 여사의 9주기 제사에 참석했다.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자택에서 열린 이번 고 중석 여사의 아홉번째 기일에 노현정씨는 남편인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현대BS&C) 사장과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노현정씨는 에메랄드색의 우아하면서도 비교적 수수한 한복 차림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노현정씨는 이번 제사뿐만 아니라 최근 연이어 현대그룹 일가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지난 3월 정주영 명예회장의 15주기 제사에 참석한 바 있으며 지난 4월에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장녀인 정성이 이노션 고문의 장남 성동욱씨와 채형석 애경그룹 총괄부회장의 차녀 채수연씨의 결혼식 등에 모습을 드러냈다.
 
한편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정몽구 회장의 자택에서 치러진 변중석 여사의 제사에는 정문선 비엔지스틸 부사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부인 김영명 여사, 정몽국 엠티인더스트리 회장,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정몽석 현대종합금속 회장, 정몽훈 성우전자 회장,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