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은행권 최초 지정대리인 사업 대고객 금융 서비스 출시
IBK기업은행, 은행권 최초 지정대리인 사업 대고객 금융 서비스 출시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9.11.0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IBK 1st Lab 참여기업 팝펀딩·피노텍과 협업
6일 IBK파이낸스타워에서 열린 ‘IBK 1st Lab’ 간담회에서 팝펀딩 신현욱 대표(왼쪽부터), 이상국 기업은행 디지털그룹장, 피노텍 김우섭 대표가 금융위 지정대리인 관련 위수탁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
6일 IBK파이낸스타워에서 열린 ‘IBK 1st Lab’ 간담회에서 팝펀딩 신현욱 대표(왼쪽부터), 이상국 기업은행 디지털그룹장, 피노텍 김우섭 대표가 금융위 지정대리인 관련 위수탁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은 6일 금융위원회 지정대리인 사업을 통한 대고객 금융 서비스를 은행권 최초로 출시했다고 밝혔다.

기업은행은 이날 을지로 IBK파이낸스타워에서 ‘IBK 1st Lab(퍼스트 랩)’ 참여 기업이자 금융위 지정대리인인 팝펀딩(대표이사 신현욱), 피노텍(대표이사 김우섭)과 각각 위수탁계약을 체결하고 서비스 출시 행사 및 간담회를 가졌다.

‘지정대리인 제도’는 금융회사가 핀테크 기업에게 예금, 대출 심사 등 금융회사의 고유 업무를 위탁해 핀테크 기업이 혁신적 금융서비스를 출시하고 최대 2년 동안 시범 운영하는 제도다.

팝펀딩과 피노텍은 올해 초 금융위로부터 2차 지정대리인으로 지정됐고, 기업은행과 함께 혁신 금융서비스를 준비해왔다.

기업은행이 팝펀딩과 함께 출시한 상품은 ‘IBK-팝펀딩 이커머스 전용 동산담보 연계대출’이다. 팝펀딩에게 온라인 판매자의 재고자산 평가·보관 등의 업무를 위탁하고, 기업은행은 이를 바탕으로 대출을 지원한다. 총 100개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 당 최대 5억원, 총 5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피노텍과는 대환대출 플랫폼 연계 ‘타행 대출 자동상환 프로세스’를 출시했다. 은행의 기존 대출을 상환하기 위해 다른 은행에서 새로운 대출을 받을 때 기존 은행을 방문하지 않고도 신규 대출로 기존 대출을 상환할 수 있다.

기존 대출의 상환금 조회 등의 업무를 피노텍에 위탁해 각 은행 간의 대출, 상환정보 등을 피노텍의 대환대출 플랫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업은행, 우리은행 신용대출 이용고객에게 우선 적용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기업은행과 협업 중인 18개 핀테크 기업의 임원, 기업은행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사업화 추진 관련 업무협의, 특허지원서비스, 직·간접 투자 등 핀테크 관련 지원정책 등을 공유했다.

IBK파이낸스타워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지난 9월 출범한 ‘IBK 1st Lab’은 혁신 금융 서비스 개발을 위해 핀테크 기업의 혁신기술과 아이디어를 은행의 상품‧서비스, 업무 프로세스 혁신 등에 융합할 수 있는지 테스트하고, 성공하면 본격적으로 사업화를 추진하는 IBK形 혁신 테스트베드다. 현재 1기 기업으로 4개 기업이 입주 중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핀테크 기업과의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혁신 금융서비스와 상품을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