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8일 반부패협의회 개최 예정…윤석열 참석할듯
문 대통령, 8일 반부패협의회 개최 예정…윤석열 참석할듯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11.05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법계 전관예우 방지대책 등 안건…文대통령 '檢 개혁' 메시지 주목
청와대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박 3일 일정으로 태국을 방문한 뒤 귀국하는 오는 8일 청와대에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개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귀국 후 곧바로 '공정 드라이브' 행보에 나선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31일 반부패정책협의회를 개최하려 했으나 문 대통령이 모친상을 당하면서 일정을 보류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정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현재로서는 8일에 협의회를 개최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사법계 전관예우 방지 대책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채용비리를 비롯한 일상에서의 불공정 개선 방안 역시 안건으로 다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관심을 모으는 것은 이른바 '조국 정국' 이후 문 대통령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첫 대면이 이뤄질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이제까지 네 차례에 걸쳐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했다.

이제까지 협의회에 법무부 장관, 행정안전부 장관과 함께 검찰총장, 경찰청장이 참석해온 만큼, 이번에 열리는 협의회에도 윤 총장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검찰 개혁과 관련한 메시지를 내놓을 수 있으리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2일 국회 시정연설에서도 "최근 다양한 의견 속에서도 국민 뜻이 하나로 수렴하는 부분은 검찰개혁의 시급성"이라며 검찰이 더는 무소불위의 권력이 아니라 국민을 위한 기관이라는 평가를 받을 때까지 개혁을 멈추지 않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달 16일에는 김오수 법무차관에게 "검찰이 강력한 자기정화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해 직접 보고해 주면 좋겠다"고 지시한 바 있어, 이날 회의에서 자세한 개혁방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으리라는 예상도 나온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