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자 가족들 "'펑' 소리 후 추락 영상 봤다"…해경 "불가능해, 출처 다른 이야기로 보여"
실종자 가족들 "'펑' 소리 후 추락 영상 봤다"…해경 "불가능해, 출처 다른 이야기로 보여"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11.04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경 "저희가 제공한 추락하는 영상은 전혀 없다"
4일 경북 포항신항 해군부두에 세워진 청해진함에서 해군 측이 독도 해역에서 인양한 소방헬기 동체를 특수차로 옮기고 있다.
4일 경북 포항신항 해군부두에 세워진 청해진함에서 해군 측이 독도 해역에서 인양한 소방헬기 동체를 특수차로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독도 해역에 추락한 소방헬기 실종자 가족들이 4일 "헬기가 '펑'하는 소리가 난 뒤 추락하는 영상을 봤다"고 주장했다.

일부 실종자 가족들은 대구 강서소방서에서 "사고 초기 다 함께 모인 장소에서 동영상을 보여줬다"며 "헬기가 하늘 위로 날다가 갑자기 기울고 곧이어 '펑'하는 소리와 함께 바다로 떨어졌다"고 말했다.

한 여성은 "분명히 '펑'하는 소리를 듣고 바로 울었다"며 "너무 정신이 없었는데 다른 실종자 가족이 화염으로 추정되는 불빛을 봤다고 말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중앙119소방본부 한 관계자는 "'펑' 소리가 나는 영상이 있다는 말은 전혀 듣지 못해 실종자 가족들 진술에 대한 확인이 불가능하다"라며 "출처가 다른 이야기로 보인다"고 말했다.

해경 관계자도 "저희가 제공한 추락하는 영상은 전혀 없다"며 "KBS에서 찍은 영상도 이륙 전까지가 전부로 알고 있다"라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오후 1시 강서소방서에서 해군 브리핑을 앞두고 실종자 가족과 취재진 접촉을 차단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