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조국 사태'로 인한 분열 "국민께 걱정 드린 점 송구"
이낙연, '조국 사태'로 인한 분열 "국민께 걱정 드린 점 송구"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10.28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전 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수사는 법과 원칙대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믿는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0.28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0.28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자유한국당 김석기 의원이 '조국 전 장관 지명 이후 국론이 분열됐다. 총리가 조 전 장관을 임명·제청했는데 사과해야 하지 않느냐'고 질문하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국민들에게 걱정을 드린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김 의원이 '대통령이 30분 이상 시정연설을 하면서 조국 사태에 대해 일언반구가 없었다'고 지적하자 "조 전 장관이 사퇴를 표명한 직후에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국민께 드리는 사과의 말씀을 했다"고 반박했다.

이 총리는 김 의원이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에 책임 있는 사과를 하고 조국과 그 일가에 대한 수사와 처벌로 민심을 달래야 한다'고 하자 "공감한다"며 "조 전 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수사는 법과 원칙대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믿는다"라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