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급행형 M6439버스(인천터미널~역삼역) 노선신설
광역급행형 M6439버스(인천터미널~역삼역) 노선신설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9.10.22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차량 10대, 1일 50회 96.6㎞ 왕복운행, 배차간격 20~25분
M6439 전체 차량 모습
M6439 전체 차량 모습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10월 23일 오전5시 첫차부터 인천터미널과 역삼역을 왕복 운행하는 광역급행형 M버스인 M6439번이 운행개시 된다고 밝혔다.

운행구간은 인천터미널을 기점으로 구월 선수촌사거리, 서창지구를 경유하며, 서울시 구간은 교대역, 서초역, 강남역을 경유 종점인 역삼역에서 회차하여 양재역, 서초구청까지 운행된다.

광역급행형 M6439버스는 차량 10대로 1일 50회, 96.6km를 왕복운행하며, 배차간격은 20분~25분, 인천터미널에서 첫차가 05:00, 막차 23:00, 역삼역에서 첫차가 06:10 막차 24:30이다.

인천에서 서울 강남권으로 이동시 3~4번의 환승을 하는 등 교통이 열악한 구월·서창지구에서는 M버스의 개통으로 출·퇴근길 교통 불편해소에 숨통이 트이는 것으로 전망된다.

그동안 M버스의 빠른 개통을 고대하던 바램과는 달리 좌초될 위기를 여러 번 겪었다. 지난해 M6439번의 ‘운행노선 변경 건’으로 주민간의 의견대립으로 갈등이 극에 달해 개통 자체가 불투명했었다. 또한, 올해 2월에는 운송업체의 차고지 이전에 따른 재운송개시 신고가 관련규정에 맞지 않아 재연장을 불허하며, M버스 폐지절차까지 가는 아픔도 있었다.

인천시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서 시민 불편가중 등을 고려하여 업체와의 끈질긴 협의와 설득 끝에 당초 면허조건대로 운송개시 하겠다는 확약을 받고 주민들의 관심 속에 마침내 10월 23일 운행을 개시하게 되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남동구에서 강남권으로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는 광역급행형 M버스가 개통된다는 소식에 지역주민들은 크게 환영하는 분위기.”라며 “인천시를 믿고 기다려준 시민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 타 지역에서도 빠른 시일내 M버스를 개통하여 인천시민의 교통 불편해소와 및 공공복리 증진에 기여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과 관련하여 대형 개통식은 갖지 않고, 버스관계자 위주로 간소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