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엔자 실험실 표본감시 실시
인플루엔자 실험실 표본감시 실시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10.2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역 인플루엔자 유행 파악 및 신·변종 바이러스 출현 감시
▲ 인플루엔자 실험사진
[업코리아]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은 2019-2020절기 인플루엔자 및 급성호흡기 감염증 실험실 표본감시를 실시한다.

연중 인플루엔자 유행의 원인바이러스 파악과 새로운 형의 바이러스 출현을 감시하기 위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와 호흡기 바이러스 7종에 대한 유전자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 2018-2019절기 기간 중에 총 635건을 검사한 결과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71건형 52건, 비형 19건)이 검출됐으며, 신·변종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다.

호흡기바이러스는 229건이 검출됐다.

에이형은 주로 지난해 11월에서 올해 1월 사이에 검출, 비형은 모두 올해 3월부터 5월 사이에 검출됐다.

도주양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인플루엔자는 주기적으로 신종 인플루엔자가 출현해 세계적인 유행을 일으키며 큰 사회적 경제적 손실을 가져온 감염병이다”며 “상시 실험실감시를 통해 새로운 바이러스 출현 감시로 조기 대응에 기여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본 사업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주관하는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감염증 실험실감시사업으로 전국의 조사 분석결과는 매주 감염병 표본감시 주간소식지 등을 통해 유관기관 및 의료기관에 환류되고 있다. 더불어 차기년도 백신주 선정 등 감염병관리 자료로도 활용된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