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아진 낮시간.기온 급강하. 안전한 산행 준비하세요
짧아진 낮시간.기온 급강하. 안전한 산행 준비하세요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10.18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조난 및 실족추락이 산악사고의 54.2%
▲ 대구광역시
[업코리아] 대구소방은 단풍객 증가와 자연환경 등의 급격한 변화로 인한 산악사고에 대비해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불과 1주일 전에는 여름 옷이 어울렸는데 이제는 두툼한 옷을 챙겨 입어야 하는 계절이 왔다. 더군다나 짧아진 낮시간, 낮과 밤의 기온차이로 인해 체감온도의 변화는 더 심하게 느껴진다. 늘어나는 단풍객들이 산행을 주의해야 하는 이유이다.

대구소방에 따르면 최근 5년의 산악사고 중 일반조난과 실족추락이 502건로 등반객의 부주의가 주요 원인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 10월 10일 19시경에서 달성군 가창면 청룡산에서 산행을 하던 등산객 2명이 짧아진 해로 인하여 시야확보가 되지 않고 체력저하로 길을 잃어 119구조대에 의해 2시간 만에 탈진 상태로 구조되기도 했다.

대구소방은 이처럼 가을철 늘어나는 산악사고에 대비해 기상정보와 등산코스는 반드시 숙지하고 짧아진 낮시간을 감안해서 등산을 시작, 충분한 수분과 비상식량을 챙기고 저체온 증상을 대비한 등산복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2인 이상 함께 등산해야 긴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동희 대구시소방안전본부 구조팀장은 “쌀쌀해진 날씨에 안전한 산행을 위해 스트레칭 등 준비운동을 철저히 하고 스스로 체력에 맞는 코스를 선정해야 한다”며 “충분한 사전 준비와 안전수칙을 준수하고, 산불 예방에도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산악사고의 절반이상이 발생하는 토·일요일에 팔공산 등 13개소에서 등산목 안전지킴이를 운영하고 있으며 등산객이 비상시 이용 가능한 구급함과 산악지역 위치표지판 점검을 완료했다. 11월에는 주요 산에서 동계 산악 훈련을 실시하는 등 구조대원의 산악 지형 파악과 사고 대응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