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187개 인구정책 사업 조절 기구 운영
군포시, 187개 인구정책 사업 조절 기구 운영
  • 최성종 기자
  • 승인 2019.10.16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정책위원회 발족… 삶의 질 높일 인구정책 추진 조율
   
▲ 군포시
[업코리아] 군포시가 187개에 달하는 인구정책 관련 사업의 효율을 높이고, 균형감 있는 시행을 이끌 ‘인구정책위원회’를 16일 발족했다.

시에 의하면 시민 12명과 인구정책 관련 업무 담당 부서 공무원 8명 등 20명으로 구성된 군포시 인구정책위원회는 저출산·고령사회 대응 인구정책의 개발과 시행이 지역 실정에 맞게 진행되도록 유도하고, 시민사회의 정책 효과 체감도를 높이는 일에 앞장선다.

특히 인구정책 사업이 지역 내의 다양한 수요를 반영해 시민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중점을 두고, 장기적으로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를 만드는데 기여하도록 유도한다.

이를 위해 위원회는 도시 특성을 반영한 인구정책 사업 발굴, 관련 부서 간 업무 조정, 연도별 시행계획 수립 시 자문 및 심의 등의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문영철 홍보기획과장은 “올해 시는 임신·출산, 아동·청소년, 어르신, 장애인, 여성 등 9개 분야에 1천609억여원의 예산을 투입해 총 187개에 달하는 인구정책 사업을 시행 중”이라며 “인구정책위원회는 각 사업이 실효성 있게 추진되도록 사령탑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7월 ‘군포시 인구정책 추진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위원회의 활동 근거를 마련했으며, 기타 더 자세한 시의 인구정책 관련 정보는 홍보기획과에 문의하면 알 수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