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은정 이혼, 어떤 연유로 갈라서게 됐을까? 단점 이해해주고 배려심 많았었는데
황은정 이혼, 어떤 연유로 갈라서게 됐을까? 단점 이해해주고 배려심 많았었는데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10.12 2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 캡처
방송 캡처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12일 동치미에 출연한 황은정 이혼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012년 결혼식을 올린 황은정과 윤기원은 지난해 결혼 6년 만에 남남이 돼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결혼식 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윤기원은 “신부가 베이글녀다”라며 아내 황은정을 자랑해 팔불출 남편의 면모를 보여줬다. 

또 윤기원은 “내 단점을 인정해주고 배려해주는 마음에 끌려 결혼까지 이르게 됐다”고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황은정은 “재미로 사주를 봤는데 남편이 12월에 늦둥이를 볼 수 있다더라. 결혼도 안 한 상태였는데 늦둥이를 볼 거라고 말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윤기원과 황은정은 지난 2010년 초 사전제작 드라마 ‘버디버디’에서 처음 만나 사랑을 키운 바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