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도로변 내 위치’ 정확히 알려주는 기초번호판 구축
마포구, ‘도로변 내 위치’ 정확히 알려주는 기초번호판 구축
  • 변진주 기자
  • 승인 2019.10.10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포구 19개 도로변 버스정류장 138개소에 도로명주소 기초번호 부여
▲ 마포구 월드컵로 마포구성산자동차검사소 인근 버스정류장에 설치된 도로명주소 기초번호판
[업코리아] 마포구가 지역 내 4차선 이상 도로 19개 구간에 해당 도로구간의 현재 위치를 알려주는 도로명주소 기초번호판을 설치해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도로명주소 기초번호는 도로구간의 시작점부터 끝나는 지점 사이에 일정한 간격으로 해당 위치를 나타내기 위해 순차적으로 번호를 부여한 도로명주소 번호다.

구는 올해 5월부터 19개 도로 구간에 있는 버스정류장 총 138곳에 도로명주소 기초번호판을 설치했다. 도로만 있거나 주변에 건물이 멀리 떨어져 있어 해당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 없었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목적이다.

특히, 교통사고나 위급상황이 발생한 경우 인근 버스정류장 등 시설물에 설치된 기초번호판을 활용하면 경찰서나 소방서 등에 신속하게 해당위치를 알려줄 수 있다.

구는 내년에 나머지 버스정류장과 택시승강장, 신호등, 가로등, 전신주, 대형건물 등에 순차적으로 기초번호판 570여 개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주민 편의와 안전에 직결되는 도로변 도로명주소 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규모가 매우 큰 공원 주변이나 천변 옆 도로 등에서는 위치를 설명해도 어느 지점인지 쉽게 알 수 없는 문제가 있다”며 “기초번호판을 마포구 전역으로 확대해 주민 편의를 높여 가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