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성결막염 치료기간’ 렌즈의 농도가 짙은 선글라스를 착용하면 오히려
‘유행성결막염 치료기간’ 렌즈의 농도가 짙은 선글라스를 착용하면 오히려
  • 이재성 기자
  • 승인 2019.10.09 0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행성결막염

[업코리아=이재성 기자] 유행성결막염은 강한 자외선과 햇빛, 고온다습한 환경이 이어지는 여름철에 발생하기 쉽고 물놀이를 다녀와서 발병하는 사례가 가장 많다.

선글라스 착용이 필수이다. 피부 보호를 위해 바르는 선크림과 같은 역할을 하는 선글라스는 자외선과 강한 빛을 차단한다. 하지만 렌즈의 농도가 짙은 선글라스를 착용하면 오히려 빛을 많이 받아들여 동공을 커지게 해 눈 건강에 좋지 않다.

일반적으로 눈의 통증, 눈에 무언가 들어가 있는 듯한 이물감, 눈곱 눈물 등 분비물 증가, 가려움증 등이 있다. 겉으로 드러나는 증상은 충혈, 결막하출혈(흰자위 빨갛게 된 현상) 등이 있다.

유행성결막염은 예방이 중요하다. 최대한 손으로 눈을 만지지 않는 게 좋은데, 눈을 만져야 한다면 손을 깨끗이 씻는 게 좋고, 눈을 만지고 나서도 손을 씻어야 한다. 수영장에서는 반드시 수경을 착용해 물과의 접촉을 최소화 하고, 렌즈를 빼고 수영을 해야 한다. 만약, 수영장에 다녀 온 후 눈에 이상이 생긴다면, 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특별한 치료법이 없으며, 자연스레 치유되는 경우가 많다. 간혹 각막상피 재생을 위해서 인공눈물과 치료용 콘택트렌즈를 쓰기도 한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