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미투, 관계자 직접 나서서 막았다?... 이들 말 들어보니
오거돈 미투, 관계자 직접 나서서 막았다?... 이들 말 들어보니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10.05 14: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토 : 오거돈 미투 YouTube 영상캡쳐
포토 : 오거돈 미투 YouTube 영상캡쳐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부산광역시장으로 재직 중인 오거돈의 미투가 궁금증을 낳고 있는 토요일 오후다.

이는 동영상 공유사이트인 YouTube의 한 보수성향의 채널에서 오거돈부산광역시장에 대한 미투에 대해 언급을 한 것에 비롯됐다.

이를 반영하듯 현재 대형포털 서치리스트 상단에 오거돈 미투가 장악을 하고 있는 등 대중들의 눈과 귀를 블랙홀처럼 잡아 끌고 있는 모양새다.

어제(사 일) 오후 해당 YouTube 채널에서는 “저희가 파악하기로는 부산 케이비에스, 부산 엠비씨, 부산시의회 등 많은 곳에서 오거돈광역시장에 대한 미투와 관련, 동일한 의혹을 입수했고, 상당한 부분 사실관계가 거의 밝혀져 있다”라며 “그런데 기사화 하기 직전에 오 광역시장의 최측근 관계자가 직접 나서서 방송사, 언론사들을 모두 막았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게 사실은 서울 같으면 전혀 불가능하다. 언론사도 많아서 한 두 명의 기자를 막아서는 될 이야기가 아닌데, 부산은 이게 가능하다는 황당한 이야기를 제보 받았다. 그런데 부산에 와서 보니 이게 가능하다는 게 느껴진다. 사실 어제 이에 대한 이야기를 내보내고 나니 부산 유력 정치가 등이 엄청나게 전화를 한다. 그 분들은 몰랐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해당 미투 이야기에 대해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은 사실이 아니며 法的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전한 바 있다.

한편, 오거돈은 민선 최초 민주당 소속 부산시장으로 23년 만에 정권교체에 성공했다.

1948년 10월28일 부산시 중구에서 철강기업 대한제강 설립자 오우영의 넷째로 태어났다.

경남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했다. 14회 행정고시에 합격한 뒤 30여 년 공직에 몸담았다.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장, 정무부지사를 거쳐 행정부시장으로 일하던 중 안상영 전 부산시장이 사망해 부산시장 권한대행을 맡았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유치와 관련해 청와대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독대한 것을 인연으로 정계에 입문하게 됐다. 참여정부 시절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냈고, 부산시장에 4번째 도전에 당선됐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mh0832 2019-10-06 21:34:34
오거돈미투 기사를 여기서만 제대로 방송하네요~~~방송안내보내는 부산 정규방송사를 규탄 합니다
오거돈이가 내보내는 엉터리기사만 네이버에 도배되고있는게 기가 막힙니다
네이버 각성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