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제품 불매운동 소셜미디어 연관어 급감…소강 국면 진입했나
日제품 불매운동 소셜미디어 연관어 급감…소강 국면 진입했나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9.30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닐슨코리아 버즈워드 "7월부터 日제품 불매 콘텐츠 100만건…최근 게시글 급감"
[닐슨코리아 버즈워드 웹사이트 캡처]
[닐슨코리아 버즈워드 웹사이트 캡처]

 

30일 글로벌 정보분석기업 닐슨코리아의 버즈워드(언급량)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1일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로 촉발돼 온라인에서 빠르게 확산했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최근 빠르게 소강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7월 첫째 주부터 9월 둘째 주까지 11주간 소셜미디어에서는 일본제품 불매 관련 게시글이 88만2천388건 작성됐다. 소셜미디어 게시글과 포털뉴스 댓글, 온라인 기사까지 합하면 100만 건 이상의 콘텐츠가 생성됐다.

닐슨코리아 버즈워드는 온라인 블로그, 카페, 게시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포털 뉴스사이트, 댓글, 동영상 사이트 등에서 발생한 게시글을 1일 단위로 실시간 수집해 빠르게 확산하는 온라인 버즈를 분석하는 빅데이터 솔루션으로, 일본제품 불매 관련 게시글 수는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 제외 결정 직전인 7월 넷째 주 정점을 찍었지만 이후 서서히 감소하며 최근 약 1만8천건의 게시글만 확인되고 있다.

닐슨코리아는 "7월 초부터 클리앙과 보배드림 등 대형 커뮤니티 이용자를 통해 불매 목록과 사이트, 로고 등이 만들어진 뒤 다른 커뮤니티와 개인 채널을 통해 빠르게 정보가 확산하면서 불매운동이 시민단체 주도가 아닌 국민의 자발적인 참여 형태로 전개됐다"고 전했다.

닐슨코리아는 "현재 이슈가 완전히 소멸하지는 않고 유지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슈 소강기에 접어들기는 했지만 9월 둘째 주 불매운동 버즈량이 다시 상승한 것을 보면 일부 커뮤니티와 적극적인 보이콧 참여자들 사이에서 장기적으로 불매운동이 지속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한편, 7월부터 지난 15일까지 불매운동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품목은 '여행'으로 21만3천432건이었고, 맥주(9만4천631건), 자동차(7만3천549건)가 뒤를 이었다. 다음은 필기구(6만3천894건), 화장품(4만3천158건), 식품(2만8천160건), 카메라(2만3천644건) 순이었다.

브랜드별로는 유니클로가 11만2천720건으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롯데(3만4천150건)와 DHC(2만3천984건)가 2, 3위를 차지했다. 캔맨주 디자인에 욱일기를 활용한 아사히는 4위였다.

닐슨코리아는 "하절기 매출이 급락하고 마케팅 활동을 소극적으로 할 수밖에 없었던 일본 브랜드들은 가을·겨울 시즌을 맞아 분위기를 쇄신하려고 고삐를 다잡고 있다"며 "국내 브랜드들도 일시적 반사이익을 누렸던 것에 그치지 않고 확실한 승기를 잡기 위해 질적 성장에 총력을 기울일 전망"이라고 전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