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미술관·도서관·기록관·박물관 융합·공개자료 대국민서비스 개시
문체부, 미술관·도서관·기록관·박물관 융합·공개자료 대국민서비스 개시
  • 윤욱인 국민기자
  • 승인 2016.07.05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술, 도서, 아카이브, 박물관 분야 정보의 효율적 검색 및 다각적 활용 가능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가 한국문화정보원(원장 김소연, 이하 정보원)과 함께 미술관, 도서관, 기록관, 박물관 분야의 공공데이터 융·복합 전산자료(DB)를 구축하여 스마트글램코리아 누리집을 통해 7월 4일(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

글램(GLAM)이란 미술관(Gallery)과 도서관(Library), 기록관(Archive), 박물관(Museum)을 조합한 단어이다. 문체부는 미래창조과학부 국가데이터베이스구축사업의 지원을 받아 글램 분야에서 보유한 유물, 서적, 음원, 영상 등 약 140만 건에 달하는 자료(데이터)를 민간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형 연결 데이터(LOD, Linked open data, 이하 개방형데이터)로 구축했다.

‘스마트글램코리아’는 미술관, 도서관, 기록관, 박물관 분야의 모든 공공정보를 더욱 빠르고 쉽게 찾아주며, 찾은 정보를 다양한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형데이터 방식의 공개표준프로그램(Open API)*도 제공해, 민간 기업도 이를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쉽게 만들 수 있도록 한다.

* 공개표준프로그램: 인터넷 이용자가 일방적으로 웹 검색 결과 및 사용자인터페이스(UI) 등을 제공받는 데 그치지 않고 직접 응용 프로그램과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공개된 표준프로그램(API, 운용체제나 응용프로그램 사이의 통신에 사용되는 언어나 메시지 형식)

예를 들어 사용자가 우리나라 역사 중 ‘조선’에 대해 알고 싶어 검색하면, ‘스마트글램코리아’는 조선에 관련된 왕조와 역사, 지리, 유물 등에 대한 연관정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결과를 제시해주기 때문에 사용자는 짧은 시간 안에 훨씬 간편하게 원하는 정보를 찾을 수 있다.

또한, ‘스마트글램코리아’는 서민들의 생활문화, 불상과 불경, 추억의 거리, 세시풍속 등, 국민들이 관심을 가질 수 있는 400여 개의 주제에 대한 테마관을 구축해 자료를 제공한다. 이용자들은 테마 전시관을 통해 주제별 박물관을 방문한 것 같이 전시품들을 주제별로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이용자들이 직접 원하는 테마관을 만들 수도 있도록 하여 이용자와 함께 테마 전시관을 흥미롭고 유익한 주제로 확대해 갈 예정이다.

문체부는 이번 개방형 데이터 구축은 문화데이터 개방 활용 체계의 새로운 서비스 모델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관광, 체육, 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해 관련 서비스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