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버닝썬 의혹' 경찰청 압수수색…윤총경 PC 하드디스크 등 관련 자료 확보
검찰 '버닝썬 의혹' 경찰청 압수수색…윤총경 PC 하드디스크 등 관련 자료 확보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9.27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전경 [사진=연합뉴스]
경찰청 전경 [사진=연합뉴스]

 

'버닝썬 의혹'을 보강 수사 중인 검찰이 27일 승리 등이 함께 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리던 윤모(49) 총경의 사무실을 수사하기 위해 경찰청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박승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께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청사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클럽 버닝썬과 유착 의혹을 받는 윤 총경 사무실에서 PC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경은 경찰의 버닝썬 의혹 수사 과정에서 가수 승리 측과 유착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윤 총경은 승리와 그의 사업파트너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2016년 7월 강남에 개업한 주점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신고가 들어오자 서울 강남경찰서 경찰관들을 통해 단속 내용을 확인한 뒤 유 전 대표에게 알려준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단속내용 유출과 관련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에 대해 기소의견을 달아 지난 6월 윤 총경을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은 불기소 의견으로 넘겨받은 식사·골프 접대 의혹도 다시 들여다볼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경은 2017∼2018년 유 전 대표와 총 4차례 골프를 치고 6차례 식사를 했으며, 3회에 걸쳐 콘서트 티켓을 제공받았다. 그러나 경찰은 청탁금지법상 형사처벌 기준에 못 미친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윤 총경과 유 전 대표를 연결해준 것으로 알려진 특수잉크 제조업체 녹원씨엔아이(옛 큐브스)의 정모(45) 전 대표를 지난 19일 횡령 혐의로 구속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