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윤의 모습이 여심을 홀린다. '녹두전'
장동윤의 모습이 여심을 홀린다. '녹두전'
  • 허우진 기자
  • 승인 2019.09.22 0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업코리아=허우진 기자]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 ‘녹두전’을 원작으로 하는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김소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각자의 비밀을 품고 과부촌에 입성한 ‘여장남자’ 전녹두와 ‘예비 기생’ 동동주의 기상천외한 로맨스가 색다른 청춘 사극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공개된 사진에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파격 변신한 장동윤의 모습이 여심을 홀린다.

먼저 카리스마를 장착한 청년 전녹두의 거친 남성미가 설렘 지수를 높인다.

조선 최고의 장군을 꿈꾸는 전녹두답게 다부진 입매와 날카로운 눈빛, 탄탄하게 단련된 복근까지 장착한 상남자 매력이 시선을 강탈했다.

사진 속 과부로 변장한 전녹두의 고운 자태도 눈을 뗄 수 없다.

수수한 소복을 차려입은 모습에선 청초한 분위기마저 감돈다.

상남자의 모습을 완벽하게 지운 ‘여장 남자’ 전녹두의 비주얼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린다.

장동윤은 “녹두는 온갖 고난 속에서도 굴하지 않고 꿋꿋하게 나아가는 긍정적인 마인드의 소유자다”라며 “여장이라는 요소는 분명 어렵지만 도전해 볼 만한 가치가 있는 역할이라 욕심이 났다. 첫 사극이고 무술, 승마 등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녹두가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전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