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진은 대체 뭘 알아냈다는 거야 하며 궁금해...? '수상한 장모'
수진은 대체 뭘 알아냈다는 거야 하며 궁금해...? '수상한 장모'
  • 허우진 기자
  • 승인 2019.09.22 0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업코리아=허우진 기자] 19일 방송된 SBS '수상한장모'에서는 오은석(박진우 분)에게 하다하다 김장까지 시키게 만드는 장모 왕수진(김혜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수진은 “대체 뭘 알아냈다는 거야” 하며 궁금해 한다.

경수(유일한)의 전화를 받고 모인 세 사람은 몽타주 사진 한 장을 확인한다.

집에 먼저 돌아온 오은석을 보자마자 왕수진은 김장을 할 것을 강요했다.

왕수진은 "짜지도 싱겁지도 않게끔 부탁한다"고 했다.

오은석은 당황스럽기 그지없었지만 장모 왕수진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을 순 없었다.

심지어 왕수진은 "우선 밥부터 차려라"고 시켰고, 김장 전부터 식사를 차렸지만 내왔던 반찬을 그대로 내왔다며 오은석을 타박했다.

왕수진은 "오서방 내온 반찬 또 식탁에 올라오게 하지 말도록 해라"며 뻔뻔하게 대했다.

곧바로 오은석은 김장을 하기 시작했고, 힘든데도 불구하고 군말없이 장모의 요구를 들어줬다.

자신의 기억 속 아버지를 떠올리며 배도 손수 갈아넣는 등 정성을 보였다. 

지화자는 "내일 제니와 같이 병원에 가기로 했다"며 "요즘 몽유병이 생겼다. 알고 보니 제니도 나와 같은 증세가 있었다고 하던데..뭐 아직 궁금한게 남았다 하더라. 상담 같이 받고 싶다고 했다"고 전했다.

말을 들은 안만수는 지화자를 다시 한 번 걱정했다.

귀가 후 지화자는 이동주(김정현 분)에게 안만수와 식사를 했다고 전했다.

안만수는 속으로 "제니 씨 스스로 기억을 되찾길 바란다. 그게 제일 좋은 방법이다"라며 제니의 기억이 되돌아오길 간절히 바랐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