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국이, 데뷔 후 가식적이 됐다고? “재는 어떻게 저렇게 하지” 말 들어
승국이, 데뷔 후 가식적이 됐다고? “재는 어떻게 저렇게 하지” 말 들어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09.21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토 : 영상캡쳐
포토 : 영상캡쳐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티브이를 시청하던 많은 사람들이 가수 승국이에 대해 비상한 관심을 표하고 있다.

왜냐하면 그가 방송을 통해 솔직한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이 영향으로 현재 대형포털 서치리스트 상단에 승국이의 이름이 올라와 있는 등 대중들의 관심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있는 모양새다. 

오늘(이십일 일) 오전 열한시 오십 분에 방송된 엠비씨 ‘라디오스타’를 통해 대중들에게 모습을 드러낸 가수 승국이.

가수 임창정이 만만한 선배였다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한 승국이는 “내가 데뷔하기 전 형 동생사이였고, 가수가 아닌 다른 직업을 갖고 있었다. 만나면 보통 형의 후배들은 술자리에서 깍듯하게 있는데, 나는 다리도 꼬고 편하게 행동했다”라며 “그랬더니 주변에서 ‘재는 어떻게 저렇게 하지?’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승국이는 “지금은 그렇게 못한다”라고 말하자, 임창정이 “얘가 데뷔 후 너무 가식적이됐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