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는 스튜디오 패널로 참여해 넘치는~? 서울메이트3
유라는 스튜디오 패널로 참여해 넘치는~? 서울메이트3
  • 안성현 기자
  • 승인 2019.09.21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업코리아=안성현 기자] 16일 방송된 tvN '서울메이트3'에서는 김준호가 차칼 패밀리와 제주 여행을 마무리 하면서 마지막으로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유라는 스튜디오 패널로 참여해 넘치는 흥과 남다른 리액션을 선보였다.

특유의 유쾌한 웃음으로 사랑스러운 에너지를 발산하며, 다른 호스트들의 에피소드에 함께 미소 짓거나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으로 따뜻한 공감 능력을 펼쳤다.

그동안 유라는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팔색조 매력을 뽐내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이른바 ‘먹방 요정’의 시작을 알린 ‘2016 테이스티로드’부터 진솔한 입담과 안정적인 진행 실력으로 MC 자질을 인정받은 ‘인생술집’, 기내 승무원의 업무와 일상을 체험하며 기존의 이미지와는 또 다른 진중한 면모를 보여준 ‘비행기 타고 가요’ 등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예능 대세로 떠올랐다.

그간의 활동을 통해 쌓아온 돋보이는 예능감으로 이번 ‘서울메이트3’에서도 풍성한 재미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차칼이 직접 만든 스테이크를 먹어본 이원일 셰프는 감탄하며 "육즙이 빵 터진다"라고 말했다.

김준호 역시 "소스가 너무 맛있다"라고 평가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