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맨’ 생동감 있는 캐릭터들 극 더욱 풍성하게 살려...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퍼펙트한 시너지 발휘
‘퍼펙트맨’ 생동감 있는 캐릭터들 극 더욱 풍성하게 살려...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퍼펙트한 시너지 발휘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09.21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토 : 퍼펙트맨
포토 : 퍼펙트맨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영화 마니아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퍼펙트맨>은 설경구, 조진웅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충무로 대표 배우들이 총출동해 눈길을 끈다. 압도적인 연기력으로 사랑받아온 허준호부터, 대세 배우 진선규와 브라운관에 이어 스크린까지 섭렵할 지승현, 클래스가 다른 존재감의 김사랑까지 각기 다른 장르에서 인정받아 온 최고의 배우들은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퍼펙트한 시너지를 발휘하여 영화의 재미를 배가시킨다는 평가다. 
 
강렬한 연기력으로 독보적 행보를 이어 온 배우 허준호가 ‘퍼펙트맨’에서 힘 쫌 있는 조직 보스 ‘범도’ 역으로 분해 극의 긴장감을 더한다. 분위기만으로도 상대를 단번에 제압하는 카리스마 있는 캐릭터를 만들고자 했던 용수 감독은 허준호를 단연 캐스팅 0순위로 떠올렸다. 이러한 기대에 부응하듯 그는 사업가로 활동하며 명예까지 얻고자 하는 이중적인 조직 보스 역할을 묵직한 연기력으로 소화하여 극의 중심을 잡아주었다. 

거기에 각종 장르를 불문하고 맡은 캐릭터마다 다채롭게 소화해내는 천의 얼굴 진선규가 ‘퍼펙트맨’에서 정 쫌 있는 순박 건달 ‘대국’ 역을 맡았다. <범죄도시>, <극한직업> 등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연기파 배우로의 입지를 굳힌 진선규는 이번 영화에서 ‘영기’ 역의 조진웅과 둘도 없는 절친 케미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20년 지기 친구 사이인 ‘영기’와 ‘대국’의 끈끈한 관계에서 비롯되는 유쾌한 장면들은 조진웅, 진선규 두 사람의 찰떡 호흡을 통해 예측 불가능한 웃음을 자아낸다. 

여기에 최근 종영된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 열연을 펼치며 큰 사랑을 받은 지승현이 ‘퍼펙트맨’에서 조직 보스 ‘범도’의 오른팔이자 ‘영기’의 후배인 ‘최기태’ 역을 맡아 기대감을 더한다. 영화 <바람>, <친구2>, 드라마 [태양의 후예] 등 선 굵은 연기로 관객들에게 강렬한 눈도장을 찍은 그는 성공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거친 모습을 실감 나게 표현하며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더불어 ‘기적처럼 합류하게 된 선물같은 배우’라고 칭할 정도로 빛나는 존재감을 자랑하는 배우 김사랑이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하여 영화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특유의 지적인 이미지로 사랑받고 있는 그녀는 강한 신념과 당당한 매력이 돋보이는 각 쫌 잡는 변호사 ‘은하’ 역에 새롭게 도전하여 성공적으로 극을 이끌었다는 평가다. 
 
이처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으로 완성된 생동감 있는 캐릭터들은 극을 더욱 풍성하게 살려주며 <퍼펙트맨>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