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그런가 하면 김선아와 김재영은 복잡 미묘 배웅
“시크릿 부티크” 그런가 하면 김선아와 김재영은 복잡 미묘 배웅
  • 박진환 기자
  • 승인 2019.09.20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제공

[업코리아=박진환 기자] 주석태는 융천시청에 파견돼 국제도시개발과정 정보를 수집하는 융천경찰서 정보과장 오태석을 연기한다.

무엇보다 김선아-김재영은 각각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 하녀, 다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나면서 데오가 여제 자리를 노리는 치열한 욕망의 소유자 제니장, 제니장(김선아)이 운영하는 ‘J부티크’ 변호사이자 제니장의 보육원 동생으로 제니장에게만은 순애보를 보이는 냉철남 윤선우를 맡아, 데오가와 관련된 욕망과 순애보를 그리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집중시킬 전망이다.

그런가 하면 김선아와 김재영은 복잡 미묘 ‘배웅 모먼트’ 장면에서 각기 가진 감정을 최대한 절제한 채 풀어내야 하는 고도의 내면 연기를 선보여야 했던 상황. 두 사람은 박형기 감독과 함께 촬영 전까지 끊임없는 대화를 나누며 극중 제니장과 윤선우의 감정선에 몰입했다.

이로 인해 본격 촬영에 돌입한 후 극중 상황에 100% 빙의된, 실감 나는 연기를 펼치며 보는 이들의 심장을 덜컹이게 만들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