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방지 총력
양주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방지 총력
  • 최성종 기자
  • 승인 2019.09.20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재난본부 설치, 긴급 방역조치 등 선제적 대응
▲ 양주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방지 총력
[업코리아] 지난 17일 양주와 인접한 파주시 돼지농장에서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한데 이어 연천군에서도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확진됐으며 20일 파주에서 2건의 ASF 의심신고가 접수되는 등 확산 조짐을 보이자 양주시는 지역재난본부를 설치 운영하며 24시간 비산대응태세를 유지하고 긴급 방역조치에 나서는 등 ASF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 방역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양주시는 우선 시 농업기술센터 내에 방역대책 상황실을 설치하고 관내 67개소의 한돈 농가에 대한 긴급예찰을 실시하는 한편 은현면 도하리 농촌테마공원 주차장 내 거점소독소 외에 광적면 덕도리, 은현면 용암리 일원 등 거점소독소를 추가로 설치하고 양돈농가 밀집지역 주요도로에 5개소의 이동통제초소를 추가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다.

한편 관내 사육돼지의 타시도 반출을 금지하고 사료역학 관련 농가에 대한 긴급방역을 실시했으며, 한돈농가에 아프리카돼지열병 유효소독약품 및 생석회를 추가 공급했다. 또한 시 방역차량 5대, 공동방제단 2대로 관내 양돈농가 소독을 하고 있으며, 군 제독차량 5대로 파주 연천 연접도로를 집중 소독하는 등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확산을 막기 위한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선제적인 긴급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모든 공직자와 한돈농가 등이 유기적으로 협조해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원천 봉쇄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