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강화로 ‘청정 고양시’ 유지
고양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강화로 ‘청정 고양시’ 유지
  • 최성종 기자
  • 승인 2019.09.2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양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강화로 ‘청정 고양시’ 유지
[업코리아] 고양시는 파주시 및 연천군에서 연이어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방지를 위해 지난 18일 긴급방역대책회의를 실시하고 집단사육지역인 구산동 통제초소를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이춘표 제1부시장은 농가 애로사항 청취와 문제 해결책을 제시하는 등 적극적인 방역 추진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를 막아 줄 것을 당부하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한편 고양시는 재난대책상황실을 24시간 가동하고 거점소독시설 2개소, 방역통제초소 3개소 및 가축방역차량 5대를 이용해 전 농가 1일 1회 이상 점검 및 소독을 실시했다으로써 가축질병 없는 청정 고양시를 지속적으로 지켜 나갈 방침이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