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폐쇄 지적공부 전산화 완료
은평구, 폐쇄 지적공부 전산화 완료
  • 변진주 기자
  • 승인 2019.09.19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도 정보화 시대에 걸맞는 민원서비스의 기초 마련
▲ 은평구
[업코리아] 은평구는 2006년부터 종이 지적공부의 전산화를 순차적으로 추진하여 잔여분 폐쇄지적도의 전산화를 마무리 하고 폐쇄지적공부 전산화를 완료했다.

지적공부는 토지의 표시와 해당 토지의 소유자 등을 기록한 토지대장과 지적도 등으로 토지의 변천 과정을 밝혀주는 중요한 문서이나 일제강점기에서 1990년대까지 근 100여 년 가까이 종이로 작성하여 사용하면서 마모되거나 훼손될 우려와 화재 등에 따른 손실의 위험을 항상 안고 있었다.

이번에 전산화 완료된 지적공부는 폐쇄지적공부로 불리우는 부책식·카드식 토지대장과 폐쇄지적도면으로 2006년부터 670장의 폐쇄지적도면 전산화를 시작으로 2019년까지 총 192,600여 장의 토지대장과 지적도를 전산화했다.

이와 같은 폐쇄지적공부의 전산화로 전국 온라인망의 기반을 구축하게 되어 고도 정보화 시대에 걸맞는 고품질의 민원서비스 제공을 실현하게 되었고, 자연재해나 재난 등으로 지적공부가 멸실되거나 훼손되더라도 온전하게 복구할 수 있는 자료를 확보했다.

구 관계자는 ”서울시의 지적보존문서 온라인 민원발급 서비스 추진계획에 따라 현재는 구청에서만 가능한 폐쇄지적공부의 온라인 민원 발급이 2021년부터 각 동주민센터에서도 발급될 예정으로 이러한 서비스를 차질없이 진행할 것이고, 우리 구민에게 더 나은 민원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하여 2020년에는 종이로 보관하고 있는 경계점좌표등록부 등 수치지적공부의 전산화도 추진하여 민원편의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