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아트 페스타 : 평화예술축전 생명의 땅 한반도 섬“별빛야행”
DMZ 아트 페스타 : 평화예술축전 생명의 땅 한반도 섬“별빛야행”
  • 김정호 기자
  • 승인 2019.09.17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원도
[업코리아] 별빛아래 한반도섬을 종주하며 걷는‘2019 DMZ 아트 페스타’의 두 번째 행사인 “DMZ ECO STAGE 별빛야행”이 국토 정중앙 생명의 땅인 강원도 양구 파로호 한반도섬 일대에서 오는 21일 토요일 오후 4시부터 진행된다.

작년 첫 선을 보인 “별빛야행”은 양구 한반도 섬을 종주하며 전시작품과 함께 스팟별로 다양한 예술 공연을 감상하고, 별자리 해설과 별밤 콘서트가 결합한 프로그램이다.

DMZ ECO STAGE ‘별빛야행’ 9월 21일, 토요일에 진행되는 DMZ ECO STAGE 별빛야행은 상설전시인‘폰 부스 아트갤러리’와 ‘에코 스테이지-서막’, ‘별빛야행 콘서트’로 구성된다.

9월 21일 오후 6시부터 진행되는‘에코 스테이지-서막’은 DMZ 아트페스타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별도의 사전 신청을 받은 300명만 참여가 가능하며, 오후 8시 이후 진행되는 별빛야행 콘서트는 사전 신청자외 일반인 누구나 무료로 참여가 가능하다.

먼저‘폰부스 아트 갤러리’는 양구, 철원 등 강원도 평화지역 주둔 군부대 폐 전화부스를 수거하여‘평화와 소통’을 주제로 수십명의 아티스트들에 의해 예술작품으로 새롭게 재탄생되며, 한반도 소통의 의미를 담아 총 15점의 폰 부스가 한반도 섬 곳곳에 설치될 예정이다.

별빛야행의 핵심 프로그램인‘에코 스테이지-서막’은 양구 한반도섬 전체를 돌아보는 야행을 통해 소통의 의미를 강조하고, 자연과 예술이 만나 상처의 치유와 감성의 회복을 목적으로 마련된 프로그램으로 한반도섬 내 8개 스팟에서 다채로운 문화예술공연이 약 80분에 걸쳐 진행된다.

DMZ ECO STAGE‘별빛야행’은 한반도 섬 중앙광장에서 환영리셉션을 시작으로‘함경도-백두산-자강도-평안도-충청도-제주도-전라도-경상도’에 이르는 8개 스팟을 지나 마지막 강원도로 돌아오는 코스다.

1코스 함경도는‘비상’의 의미로 평화의 시작을 알리고 생황의 화음을 통한 평화와 도약을 상징적으로 표현하게 되며, 2코스 백두산에서는‘지음’의 의미로 한국 전통예술의 조화를 통해 민족의 소리와 어머니의 몸짓을, 서울과 중국의 길목이었던 3코스 자강도에서는‘조화’로서 평화의 앙상블로 동서양 악기의 협주를 들을 수 있다.

4코스 평안도는 ‘확산’으로 반도네온과 기타의 선율과 함께 탱고의 향연을 즐길 수 있으며, 5코스 충청도는‘환희’, 6코스 제주도는‘이음’으로 트럼펫 과 섹소폰연주를 무용 퍼포먼스와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이어 7코스 전라도에서는 별자리를 바라보며 과거 전쟁의 아픔을 돌아보는‘회상’, 마지막 8코스 ‘경상도’에서는 울릉도와 독도가 보이는 곳에서‘강원 CBS 소년소녀 합창단’의 목소리로 평화의 염원을 노래하게 된다.

끝으로 별빛야행의 마지막 하이라이트인 ‘별빛야행 콘서트’는 오후 8시부터 한반도섬 중앙광장 무대에서 진행되며, 강원도청소년수련원 부속‘별과 꿈 천문대’ 김호섭 소장님의 별자리 이야기를 시작으로 양구 배꼬미 취타대&대북의 사전공연이 진행되고, 국내 인기가수 ‘소유, 옥상달빛, 딕펑스’가 출연하는 축하공연으로 대미를 장식한다

강원도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통일부가 후원하며, 화천군, 양구군, 고성군이 모두 함께하는‘2019 DMZ 아트 페스타’는 자연과 현장의 모습을 그대로 보존한 채 평화지역 곳곳에서 예술 공연이 펼쳐지는 평화예술축전으로 페스타의 시작을 알리는‘화천 라이트 아트쇼 : 낭천수월 ’을 비롯해 자연의 일부가 되어 한반도 평화의 시작을 알리는‘양구-에코스테이지 : 별빛야행’, 고성산불의 상흔과 DMZ 상징적 공간으로서의 전쟁의 상흔을 회복시켜 자유의 불꽃, 평화로의 나아감을 표현한 ‘고성-파이어 아트 퍼포먼스 : 순풍파랑’으로 행사를 마무리 한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