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빅데이터 분석으로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행정서비스 구현
북구, 빅데이터 분석으로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행정서비스 구현
  • 김시온 기자
  • 승인 2019.09.17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월부터 한 달간 빅데이터 플랫폼 활용한 관내 1인 가구 현황 자체분석 실시
▲ 광주광역시_북구
[업코리아] 광주시 북구가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행정시비스 구현을 위해 자체적인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

17일 북구에 따르면 지난 8월부터 한 달간 행정안전부의 ‘혜안’과 통계청 자료 등 빅데이터 플랫폼을 활용해 1인 가구 현황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했으며 이를 통해 향후 행정서비스의 방향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북구는 1인 가구 현황 전수조사 자료 6만 6360여건과 통계청 자료를 바탕으로 북구 장래인구 예측 동별·성별·연령별 1인 가구 통계 위기가구 현황 등을 분석했다.

빅데이터 분석 결과 광주시 전체 가구 수 대비 북구의 1인 가구 수가 29.9%로 가장 높았으며 동별 1인 가구 수는 용봉동이 5550가구로 가장 많고 그 다음으로는 건국동 5050가구, 양산동 4600가구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북구 관내 1인 가구 거주자 중 연령별로는 50대, 60대, 30대 순으로 많았으며 20~30대 청년층이 28.3%, 60대 이상 고령층은 38%를 차지했다.

아울러 북구 관내 1인 가구 중 위기가구 관리대상은 두암3동 289가구, 두암2동 139가구, 용봉동 118가구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북구는 1인 가구 분석 결과를 토대로 특별 관리대상자를 선정해 맞춤형 관리를 실시하고 고독사 예방을 위해 복지 소외계층과 위기가구에 대한 복지안전망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저출산과 고령화에 따른 인구문제 대응을 위한 정책 또는 사업 추진 시 기초자료로 활용하는 한편 조사항목별 특성을 고려한 복지·보건 등 행정서비스를 개선하고 지원 방안을 마련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앞으로도 행정의 여러 분야에서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행정을 구현하고 급변하는 행정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지난 7월부터 시행된 4대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에 따라 현재까지 접수된 민원 2550여건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주요 위반지역, 위반사례 등을 데이터화하고 있으며 분석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모니터링 지역 확대, 무인단속카메라 설치 등 효율적인 불법주정차 단속업무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