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염 과방광염예방법’ 대표적인 증상으로 흰색의 덩어리진 분비물이나 외음부
‘질염 과방광염예방법’ 대표적인 증상으로 흰색의 덩어리진 분비물이나 외음부
  • 이재성 기자
  • 승인 2019.09.17 0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염

[업코리아=박진환 기자] 질염의 대표적인 증상으로 흰색의 덩어리진 분비물이나 외음부, 질 입구 가려움증, 외음부의 쓰라림과 통증, 성교통, 배뇨통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세균성 질염의 치료는 항생제를 이용한 약물요법으로 이루어진다. 이때 사용하는 항생제는 질 내에 정상적으로 존재하는 균인 락토바실리는 죽이지 않으면서, 세균성 질염의 원인균인 혐기성 세균에 대해서만 효과를 나타내야 한다. 우선적으로 메트로니다졸 이라는 항생제를 사용하는데 1일 500mg을 7일간 복용한다. 혹은 메트로니다졸 젤을 약 5일간 하루 1~2회 질 내에 삽입한다.

크게 칸디다 질염, 세균성 질염, 트리코모나스 질염 등으로 나누어진다. 칸디다 질염은 여성이 태어나서 한 번씩은 경험할 정도로 걸릴 확률이 높은 편이다. 칸디다 질염의 경우 가장 흔한 원인균이 알비칸스라는 진균으로 약 85~90%의 비율을 차지한다.

질염을 예방학 위해서는 생활 속에서 실천이 필요하다. 우선 질 내부를 너무 자주 씻지 말아야 한다. 질 내부를 비누로 자주 씻는 경우 질의 PH 산성 환경을 낮추어 세균 번식이 쉬어진다. 따라서 물로만 가볍게 씻어야 한다. 또 면 소재의 속옷을 입는 것이 좋다. 질 내부가 습하면 세균이 번식하기 쉬어 질염이 걸리기 쉬운 환경을 만든다. 따라서 통풍이 잘 되는 면 소재 속옷이 좋다. 통풍이 잘 되어야 하기 때문에 몸에 딱 붙는 옷은 피하는 것이 좋다. 대변을 본 후에는 앞에서 뒤쪽으로 닦아야 대변에 묻어 있는 세균이 질 내부로 침투하지 않는다.

좋은 음식 유산균이 들어있는 플레인 요거트나 치즈, 김치 같은 발효식품 등이 있다. 건강한 질의 경우 PH 환경이 안정적이다. 상성화된 질이 건강한 편인데 PH 지수가 떨어져 알카리화가 되면 박테리아가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된다. 따라서 가렵고 냄새나는 세균성 질염이 걸리기 쉬운데 이 경우 유산균이 도움이 된다. 유산균의 경우 PH 지수를 일정하게 유지하도록 도와주기 때문이다. 더해서 물을 충분히 마시면 기운이 나고 혈액순환이 원활해져서 질의 건강에 도움을 준다. 만약 질 건조증을 겪는 여성의 경우 하루 약 1.5L 정도의 충분한 물을 마셔야 한다. 또 여성의 질에 좋은 음식으로는 생강차가 있다. 한 연구진에 따르면 생강은 생리통 완화에 도움을 준다고 한다. 단, 설탕이 많이 들어간 생강차의 경우 질염의 원인이 되는 세균의 번식을 돕는다고 하니 생강을 넣지 않거나 적게 넣어서 섭취해야 한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