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후에도 여가활동
성동구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후에도 여가활동
  • 변진주 기자
  • 승인 2019.09.16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달장애학생 방과후 활동서비스’ 총 28명 대상자 선정 후 10월 본격 시행
▲ 성동구
[업코리아] 성동구는 청소년 발달장애학생의 자립 및 지역사회 참여 활성화를 위한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서비스’를 오는 10월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서비스’는 방과후에 가정에서만 시간을 보낼 수밖에 없는 발달장애학생들에게 취미, 여가, 자립 준비, 자조활동 등의 기회를 제공하며 가족들의 돌봄 부담을 경감시키고자 하는 서비스이다.

서비스 대상은 만 12세부터 18세 미만의 일반 중·고등학교 및 특수학교에 재학 중인 발달장애학생이며, 이와 유사한 지원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는 제외 된다.

가구의 소득 수준과는 무관하며 다만,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한부모, 조손 가정 등 우선 순위에 따라 서비스 대상자가 결정되며 총 28명의 대상자를 선정 할 예정이다.

대상자에게는 월 44시간의 바우처가 제공되며 평일 최대 3시간 및 토요일 최대 4시간을 이용할 수 있다. 대상자는 본인이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기관을 통해 2~4인 그룹을 형성한 후 제공받게 된다.

서비스 제공기관은 9월 중 지원신청을 받아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선정 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후활동서비스가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발달장애인의 자립과 사회활동 참여를 위해 지속적으로 더욱 노력하여 누구나 소외됨 없는 행복한 복지 성동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