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패밀리’ 전원주가 한 시대를 풍미했던...?
‘모던패밀리’ 전원주가 한 시대를 풍미했던...?
  • 허우진 기자
  • 승인 2019.09.12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 모던패밀리 방송 영상 캡처

[업코리아=허우진 기자] 6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모던패밀리'에서는 전원주, 김형자가 백일섭 집을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전원주가 “한 시대를 풍미했던 스타가 차려준 밥을 얻어먹다니”라고 감격하자 김형자가 “왕년에 일섭 오빠가 명동에 뜨면 길이 양 갈래로 갈라졌다”며 맞장구친 것.

더불어 전원주는 과거 성우로 일할 당시 양귀비 뺨치는 목소리로 드라마 ‘토지’에 캐스팅될 뻔했으나 담당PD가 라디오 방송국으로 찾아와 실물을 보고서는 “바로 가버렸다”는 ‘웃픈’ 이야기를 털어놓아 웃음을 선사했다.

김형자는 "백일섭이 지나가면 거리의 인파가 물결처럼 양쪽으로 갈라졌다"고 증언하자, 백일섭은 다소 쑥스러운 듯 미소를 지었다.

백일섭과 전원주는 "이렇게 모여서 옛날 얘기를 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좋다"라고 말하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