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로만난사이” 유희열이 사장에게 왜 이런???
“일로만난사이” 유희열이 사장에게 왜 이런???
  • 허우진 기자
  • 승인 2019.09.12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일로 만난 사이 방송 캡처

[업코리아=허우진 기자] 7일 방송된 tvN 예능 '일로 만난 사이' 3회에서는 유희열, 정재형과 노동을 하기 위해 강화도 왕골 재배지로 향하는 유재석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유희열이 사장에게 왜 이런 일을 하게 됐냐 묻자 사장 박윤환 씨는 이 일을 해야할 것 같다 생각이 들엇다며 2014년 120가구였는데 2019년엔 20가구가 화문석을 짜고 있다며 70, 80년대 우리나라의 문화였던 화문석이 유명한 일본의 타다미와 달리 외면 받는 걸 되살리고 싶었다 말했다.

왕골은 외떡잎식물 벼목 사초과의 한해살이풀이다.

열대에서 재배하는 경우에는 숙근성 초본이 된다.

왕골은 한국 특유의 공예작물로서 그 생산도 한국에 한정되어 있는 실정인데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각지에서 재배한다. 

세 사람은 강화도로 향하는 차량에 함께 탑승했고, 티격태격 케미를 뽐냈다.

먼저 유재석은 유희열을 섭외한 이유에 대해 "땀 흘려 일한 경험이 한 번도 없을 사람이라, 이번 기회에 인생을 다시 한번 깨달을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 이제 50세가 넘지 않았나. 반세기를 돌아보는 계기가 될 것 같다"라고 설명해 이해를 도왔다.

유재석은 올 여름 갑자기 바빠져 휴가도 못가고 가족들만 이웃집과 여행 갔다며 이웃에 아들 지호 또래의 아이들이 살아 서로 놀러가는데, 지호는 자신이 맘대로 못놀게 해 친구와 자기 집에서 노는 걸 싫어한다 말했다.

유희열은 자신의 딸이 자신을 알아보고 사진을 요청하는 사람들을 보며 유희열에게 “아빠 웃어”라며 자신이 사진 찍어주겠다 한다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