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사도’ 누구나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사도세자 이야기 재조명
영화 ‘사도’ 누구나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사도세자 이야기 재조명
  • 최재성 기자
  • 승인 2019.09.12 0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포스터
영화 포스터

 

[업코리아= 최재성 기자] SBS 추석특선영화 ‘사도’가 핫이슈로 떠올랐다.

영화 ‘사도’는 조선 시대 아버지 영조에 의해 뒤주에 갇혀 죽음을 맞은 ‘누구나 아는’ 그러나 ‘아무도 몰랐던’ 사도세자 이야기를 재조명했다.

송강호는 아들 사도세자를 뒤주에 가두었던 아버지 ‘영조’로 분하며, 유아인은 8일 동안 뒤주에 갇혀 죽음을 맞이한 비운의 사도세자를 연기한다.

사도세자의 아내이자 정조의 어머니 혜경궁 홍씨로는 문근영이, 김해숙은 인원왕후로 분한다. 혜경궁 홍씨의 아버지이며 훗날 정조가 되는 세손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영의정 홍봉한 역은 박원상 역이 맡았다.

전혜진은 사도세자의 생모로서 어쩔 수 없이 자식의 잘못을 영조에게 고변할 수밖에 없었던 슬픈 어미 영빈을 연기한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